LIVE 제보하기

[영상] '세월호 4주기' 문재인 대통령 "별이 된 아이들, 우리 달라지게 해"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4.16 15:57 수정 2018.04.16 15: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월호 4주기를 맞아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이 진행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했습니다. 

오늘(16일) SBS · KBS · MBC 방송 3사는 경기도 안산 세월호참사 정부 합동분향소 앞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을 중계했습니다. 

진행을 맡은 박혜진 아나운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를 대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별이 된 아이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불러주고 싶다"며 "세월호의 비극 이후 우리는 달라졌다. 생명을 우선하는 가치로 가지게 됐고 이웃의 아픔을 공감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촛불도 새로운 대한민국의 다짐도 세월호로부터 시작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로서는 세월호가 정치를 더 절박하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 그 사실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 미수습자 수습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이어 "4.16 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 추모 공원 이상의 상징성을 지닌다. 유가족과 국민의 여론을 흡수해 활용 용도를 고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가족들은 생명과 안전의 가치를 건네줬다"며 "세월호의 슬픔을 나눈 국민의 뜻에 감사한다"는 뜻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이들이 바람으로 찾아올 것"이라며 "울음 대신 환한 미소로 아이들을 맞아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이날 국민을 대표해 조사를 낭독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304명의 희생자들께 죄인의 마음으로 명복을 빌겠다"고 전했습니다. 

(구성:editor C /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