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드루킹' 사건에 야당, 검경 철저한 수사 촉구…여당 "저질 공세"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4.16 17: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 당원인 유력 블로거 '드루킹'이 인터넷 댓글 여론을 조작한 사건이 드러나자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이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민주평화당은 오늘(16일) 검찰과 경찰을 방문해 부실 수사 의혹을 제기하면서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김영우·홍철호·이만희·신보라·김성태 의원은 오늘 정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사를 방문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사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경찰이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한 지 벌써 두 달이 넘었는데 지금 피의자가 고작 3명만 구속된 상태"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조사단과 함께 약 45분간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을 면담하고 난 뒤 청사를 나서면서 "(이주민) 청장께서 정치인에 대해 증거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 압수수색할 단계가 아니라고 하더라"면서 "다소 실망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많은 야당 의원에 대해서는 압수수색을 해서 증거를 찾고 있는데, 유독 댓글조작 사건과 관해 증거가 없다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권력 눈치보기 수사다, 축소·은폐다, 국민들로부터 이런 의혹을 받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평화당 김경진·이용주 의원도 대검찰청을 찾아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두 의원은 오늘 오전 11시 반쯤 대검찰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하고 있는지 상당한 의문이 간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를 촉구하겠다"는 입장도 내놨습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필명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 모 씨와 우 모 씨 등 당원 2명을 제명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또, 자체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실추된 민주당원의 명예 회복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애초 우리 당이 수사를 의뢰했다"면서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마치 물 만난 듯하는 야당의 저질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만으로 정치공세에 나선 야당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논란 확산 차단에 주력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민주당원 김 모 씨 등 3명을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김 씨 등 3명은 올해 1월 17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4시간 동안 '매크로 프로그램'을 가동해 포털사이트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하는 등 댓글을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구성 : editor C / 영상 취재 : 이병주·박현철 / 영상 편집 : 김보희 V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