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평화당 대검 방문…'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철저 수사 촉구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8.04.16 14: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평화당 대검 방문…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철저 수사 촉구
▲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가운데)과 김경진 의원을 비롯한 당원들이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관련 특별검사 수사를 촉구하며 16일 오전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민주평화당 김경진·이용주 의원이 대검찰청을 찾아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두 의원은 오늘(16일) 오전 11시 반쯤 대검찰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하고 있는지 상당한 의문이 간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경찰이 이 내용을 인지한 지 최소 한 달 반 이상이 지났고, 검찰도 사건을 송치받은 지 20여 일이 지난 거 같다"며, "하지만 이점에 대해서 국민에게 전혀 알리지 않고 비밀을 지켜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를 촉구하겠다"는 입장도 내놨습니다.

두 의원은 회견을 마친 뒤 봉욱 대검 차장검사를 만나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습니다.

경찰은 민주당원 김모 씨 등 3명을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김 씨 등 3명은 올해 1월 17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4시간 동안 '매크로 프로그램'을 가동해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내일쯤 김 씨 등 3명을 전원 구속기소할 방침으로 여권 핵심 인사의 연루설 등 관련 의혹이 추가로 불거지면서 수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