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월호 4주기' 추모 물결 잇따라…오후 3시 합동영결식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8.04.16 1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각지에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기도 안산의 합동분향소는 오늘(16일) 오후 4주기 영결식을 끝으로 철거되는데요, 현장에 취재기자 연결해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원종진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안산 화랑유원지의 세월호 참사 정부 합동 분향소 앞은 4주기 추모식 준비를 앞두고 매우 분주한 모습입니다.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 리본이 여기저기 나부끼고 있고, 또 시민들의 발길도 오전부터 이어지고 있습니다.

조금 뒤인 낮 1시부터는 4·16 안산 시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4주기 추모 행진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행진 대열은 안산 고잔역을 출발해 세월호 기억교실을 들렸다가 이곳 합동분향소 앞까지 올 예정입니다.

그 뒤 오후 3시에는 이곳에서 정부 합동 영결식이 열릴 예정입니다.

이낙연 총리 등 정부 인사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정당 대표, 국회의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고요, 5천여 명의 시민들도 4주기 영결식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합니다.

같은 시각 인천에서는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43명 중 지난 2014년에 영결식을 치르지 못한 11명을 대상으로 일반인 희생자 영결식 및 추모식이 열립니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도 저녁 7시 반부터 세월호 4주기 추모 미사가 예정돼 있는 등 애도의 물결은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