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갑질 논란' 조현민 귀국…'폭행 혐의' 적용 여부 확인 중

SBS뉴스

작성 2018.04.16 10: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갑질 논란에 휩싸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어제(15일) 새벽 급히 귀국했습니다. 조 전무의 폭언이 담긴 음성파일까지 공개되면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요, 경찰이 조 전무에게 폭행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김혜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16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A 광고대행사 회의에 참석했던 대한항공 직원들이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당시 조 전무가 대행사 팀장에게 한 행위에 폭행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면밀히 따져보고 있습니다.

대한항공 측 해명대로 물컵을 바닥에 떨어뜨렸고 이 과정에서 물이 튄 것이라면 문제가 없지만 "조 전무가 음료수병을 던졌는데 안 깨지자 분이 안 풀려 물을 뿌렸다"는 익명 게시판의 글이 사실이라면 폭행 혐의를 적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유리컵을 상대방에게 맞혔거나 겨냥해 던지기만 했어도 특수폭행 혐의를 적용할 수 있습니다.

조 전무는 지난 12일 휴가를 내고 베트남 다낭으로 출국한 뒤 다음 주 초 돌아올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앞당겨 귀국했습니다.

조 전무는 공항에서 "제가 어리석었다. 죄송하다"면서도 "물을 뿌리진 않았고 컵을 밀치기만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런 해명에도 조 전무로 추정되는 인물이 회사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는 음성이 공개돼 여론은 점점 더 나빠지고 있습니다.

[조현민 추정 인물 : 누가 모르냐고 사람 없는 거! 아악!]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가 기자회견을 열고 공개 사과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