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댓글 조작 공범 더 있어"…與 핵심 의원 접촉 시도 정황도

SBS뉴스

작성 2018.04.15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민주당 당원 3명이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해 이들 말고도 공범이 더 있는 것으로 S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또, 이들이 여당 핵심 의원에 접촉을 시도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먼저 이호건 기자입니다.

< 기자 >

구속된 48살 김 모 씨 등 민주당 당원 3명은 인터넷 기사에 달린 정부 비판 댓글의 추천 수를 자동화 프로그램으로 단시간에 늘렸습니다.

그런데 이들 말고도 범행에 가담한 공범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구속된 3명 말고도 공범이 3명 정도 더 있고 현재 이들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공범에게도 추가 구속영장을 신청할 가능성이 크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김 씨 일당이 그동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핵심 의원에게 보안 메신저 프로그램 '텔레그램'을 통해 많은 문자를 보낸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아직까지 이 여당 의원이 김 씨 일당의 문자에 답을 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고 여전히 조사 중이라는 입장입니다.

문자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고 의혹이 불거진 해당 의원은 연락이 닿지 않고 있습니다.

왜 여당 당원이 여당의원에 연락을 시도하고 정부 비판 댓글을 부각했는지 동기가 석연치 않은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관련자들이 법에 따라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도 사건 배후에 여당 핵심 의원이 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