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보영상] 인천 화재, 소방차도 삼켰다…일대 뒤덮은 검은 연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4.13 16:21 수정 2018.04.13 1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천 한 화학물질 처리업체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오늘(13일) 오전 11시 47분쯤 인천 서구 가좌동 화학물질 처리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시커멓게 하늘을 뒤덮은 연기는 인천 일대에서 목격됐습니다. 

한 목격자는 "가좌동 일대에 검은 연기 기둥이 솟구치고 있다"며 119에 신고했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다른 공장으로 확대될 가능성을 우려해 인근 공장 근로자까지 300여 명을 대피하도록 조치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인천뿐 아니라 서울·경기 등 인접 지역 소방 인력·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최고단계 경보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불이 잘 붙는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공장이어서 대원들이 내부로 진입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공장은 지정폐기물 중간 처리업체로 할로젠족 폐유기 용제·폐유·알코올 등을 재활용 처리하는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진화과정에서는 현장에 출동한 소방차에까지 불이 옮겨붙었고 서부소방서 소속 김 모 소방경도 오른쪽 발목에 골절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현재까지 소방대원 외에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소방당국은 해당 공장에서 제조된 알코올을 용기로 옮겨 담는 중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 편집 : 김보희 VJ / 영상 제보 : 시청자 이미화, 조승훈, 주현찬, 심승훈, 한정아, 김영준, 양상범, 송영배, 임형석, 이고은, 김경훈, 유세범 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