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삼성, 노조 파괴 전문가에 매달 수천만 원 지급"

SBS뉴스

작성 2018.04.13 1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삼성이 노조를 무너뜨리기 위해 외부의 노조 파괴 전문가들과 용역 계약을 맺고 자문을 받아온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습니다. 검찰은 삼성이 노조 파괴 전문가들에 매달 수천만 원의 용역비를 건넨 걸로 보고 있습니다.

김기태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삼성전자 서비스가 노조 활동을 방해하기 위해 이른바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종합상황실 소속으로 자문역이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그런데 이 자문역은 삼성 직원이 아닌 외부인들로 노무사들이었습니다.

검찰 확인 결과, 이들은 업계에서 이름만 대도 알만한 노조파괴 전문가들이었습니다. 이들에게는 매달 수천만 원에 달하는 거액의 용역료가 지급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 대가로 이들이 삼성의 노조 와해를 위한 주요 전략을 세워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7월 작성된 서비스 안정화 마스터플랜 문건에는 노조와의 교섭을 지연한다, 최대한 무대응 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삼성 측이 초기 노조 와해 전략으로 구사했던 이른바 'Burn Out'. 노조를 지치게 하고 힘을 빼는 이 전략도 이들의 작품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삼성과 용역을 맺은 노조파괴 전문가들을 곧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특히 노조파괴 전문가들의 자문 내용이 삼성 그룹 윗선에게도 보고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당시 보고 라인에 있었던 임직원들을 차례로 소환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김종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