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재준 前 국정원장 "최순실 덕에 원장 됐다면 '할복 자살'" 발끈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8.04.12 17:31 수정 2018.04.12 1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재준 前 국정원장 "최순실 덕에 원장 됐다면 할복 자살" 발끈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이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입김으로 원장직에 오른 것 아니냐는 검찰의 의혹 제기에 '할복자살'까지 언급하며 강하게 부정했습니다.

남 전 원장은 오늘(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 심리로 열린 안봉근·이재만·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검찰은 증인 신문에서 남 전 원장이 재임 시절 매달 5천만원씩 총 6억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만큼 그에게 뇌물을 공여할 동기가 있었다는 취지로 인사 배경에 대해 질문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이 "원장으로 내정되는데 최순실의 영향이 있었다고 하는데 알고 있나"라고 묻자, 남 전 원장은 "최순실 때문에 내가 국정원장에 갔다면 할복자살을 하겠다"며 발끈했습니다.

남 전 원장은 "최순실이라는 이름 자체를 신문에 국정농단 사건이 나오면서부터 들었다"며,"이런 자리에 있다고 해서 그렇게 인격모독을 하면 안 된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검찰이 최씨의 외장 하드에서 발견된 인선안 문건을 제시하며 최씨의 인사 개입을 추궁하자, 남 전 원장은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검찰은 이 파일에 기존 국정원장 후보자들을 제치고 남 전 원장이 내정된 것으로 표시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남 전 원장은 자신의 국정원장 임명과 관련해 원장으로 내정된 사실을 전혀 모르다가 언론에 발표가 나기 하루 전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당시 내정 사실을 전혀 몰랐고 정치에 관심이 없어 바로 수락하지도 않았다"며, "언론 보도가 나면서 결과적으로 수락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남 전 원장 재임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 NLL 대화록 유출 사건 등에 대해 청와대와 교감이 있었는지도 추궁했습니다.

하지만 남 전 원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과 서로 그런 이야기를 한 일이 없다", "일일이 청와대에서 지시를 받지 않았다"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