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안희정 사건, 형사합의부가 재판…사회적 영향·중대성 고려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4.12 15: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희정 사건, 형사합의부가 재판…사회적 영향·중대성 고려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재판을 단독판사(1명)가 아닌 법관 3명으로 구성된 합의부가 맡아 심리합니다.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중대한 점, 사건의 성격 등을 두루 고려한 조처입니다.

서울서부지법은 안 전 지사의 형법상 피감독자 간음과 강제추행,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 사건을 형사합의부가 맡을 예정이라고 12일 밝혔습니다.

안 전 지사에게 적용된 혐의 중 가장 법정형이 가장 높은 것은 형법 제298조 강제추행으로, 10년 이하 징역 또는 1천5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관련 법률에 따라 단독판사가 맡는 것이 원칙입니다.

법원조직법은 사형·무기 또는 단기 1년 이상의 징역이나 금고형 선고가 가능한 사건을 판사 3명으로 구성된 합의부가 맡도록 규정합니다.

단독판사는 합의부 관할이 아닌 사건을 맡습니다.

이에 따라 사건은 애초 단독판사에 배당됐으나 해당 판사의 요청에 따라 합의부로 옮기는 '재정합의'가 이뤄졌습니다.

대법원의 '법관 등의 사무분담 및 사건배당에 관한 예규'에 따르면 일정한 요건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단독판사에게 심판권이 있는 사건임에도 합의부의 심판 대상인 '재정합의 사건'이 될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