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김정은 불참 속 최고인민회의 개최…대외메시지 없어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4.12 06:43 수정 2018.04.12 1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김정은 불참 속 최고인민회의 개최…대외메시지 없어
북한이 헌법상 국가 최고 지도기관이자 우리의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 제13기 6차 회의를 11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습니다.

중앙통신은 회의 소식을 보도하면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총리 등 북한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고 전했으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석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은 이번 회의에 불참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 위원장은 권력을 승계한 2012년 4월 이후 작년까지 열린 8번의 최고인민회의 중 6차례 참석했으며, 2014년 9월과 2015년 4월 회의는 불참했습니다.

이번 최고인민회의는 이달 27일 남북정상회담과 5월 말∼6월 초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리는 만큼 북핵 문제, 남북·북미관계 등 대외정책과 관련한 내용을 다룰지 주목을 받으나 북한 매체를 통해 보도된 특별한 대외메시지는 없었습니다.

또 관련된 입법이나 결정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예년과 비슷한 통상적인 수준에서 진행됐으며 ▲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수행을 위한 내각의 2017년 사업정형과 2018년 과업 ▲ 작년 결산 및 올해 예산 ▲ 조직문제 등 세 가지 사안을 안건으로 논의했습니다.

중앙통신은 조직문제와 관련해 "회의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의 제의에 의하여 황병서 대의원을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에서, 김기남 대의원, 리만건 대의원, 김원홍을 국무위원회 위원에서 소환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당 조직지도부의 조사를 받은 뒤 군 총정치국에서 배제된 황병서·김원홍과 작년 10월 당 제7기 2차 전원회의에서 당 부위원장에서 밀려난 김기남 등은 국무위원회에서도 배제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