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자다움' 강요하는 사회가 여성혐오·성차별 부른다"

SBS뉴스

작성 2018.04.10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자다움 강요하는 사회가 여성혐오·성차별 부른다"
남성에게 '남자다움'을 강요하는 사회가 남녀 차별, 여성 혐오, 성소수자 혐오를 만든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 남자는 왜 이상해졌을까' 저자인 오찬호 작가는 10일 서울 용산구 경찰청 인권센터에서 열린 '제23기 인권 아카데미' 강연에서 "강한 남성성은 의존적 여성성을 만들어 여성 차별을 낳는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오 작가는 "남자다움은 여성과 차별되는 성향에서 나온다"며 "'남자는 남자다워야지'라고 하는 이면에는 남자가 여자처럼 해서는 안 된다는 차별이 내재해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여성 혐오는 한국 사회의 이상한 남자다움을 맹목적으로 강요받았던 누군가가 여자다움에 길들여 있지 않은 사람에게 불만을 느끼고, 인간다움을 넘어선 행동을 하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남자다움을 강요하는 사회 속에서 남성들은 억울한 정서를 느끼고, 차별을 부르는 폭력을 야기할 수 있다"며 "남자다움, 여자다움이 아닌 인간다움을 강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으로 드러난 성폭력도 남성성과 여성성을 강요하는 사회가 사람들을 길들여왔기 때문"이라며 "남성성과 여성성이 실제적인 차별과 폭력으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이나영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한국의 여성차별 지표를 보면 교육·건강에서 비교적 높은 평등지수를 보이지만, 정치·경제 분야에서 차별이 심한 것으로 나타난다"며 "미투가 이런 성차별과 분리된 현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남성들이 메신저 단체 채팅방에서 성희롱하는 등 일상 속에서 성폭력을 가하는 것은 봉건적 가부장적 의식이 장착돼있기 때문"이라며 "성차별을 인정하고 성별에 따른 고정관념을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청은 11일 이화여대 법학관에서 이화여대 젠더법학연구와 함께 성폭력범죄 세미나를 열어 '성폭력 2차 피해 예방과 근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