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16개 혐의' MB 구속 기소…"범죄 수익 환수할 것"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8.04.09 20:11 수정 2018.04.09 2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9일) 저희는 삼성 이건희 희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특별 사면을 받은 뒤에 평창 올림픽 유치를 위해서 편법, 또 탈법적인 로비를 벌인 내용을 집중 보도해드리려고 합니다. 정격유착의 검은 뒷거래 잠시 뒤에 전해드리기로 하고 먼저 이명박 전 대통령 기소 내용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검찰이 구속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오늘 재판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110억 원대 뇌물 수수를 포함해 모두 16가지 범죄 혐의를 적용했는데 차명 재산까지 찾아내서 범죄 수익을 모두 환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첫 소식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공소장에 횡령과 뇌물 수수, 대통령 기록물 유출 등 모두 16개의 혐의를 적시했습니다.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과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 20억 원대 돈을 받은 것 등 모두 110억 원대 뇌물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다스 경영진과 공모해 300억 원 대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5억여 원의 다스 법인카드를 사용하는 등 다스 관련 횡령 혐의로 적용된 금액만 349억 원입니다.

검찰은 "다스는 누구 거냐"는 질문에 단호한 어조로 답했습니다.

[한동훈/서울중앙지검 3차장 검사 : 이 前 대통령이 주식회사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

검찰은 김윤옥 여사 등 이 전 대통령의 친인척과 측근들에 대한 수사도 계속 진행해 순차적으로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특히 110억 원대 뇌물 혐의가 드러난 만큼 이에 상당하는 범죄 수익을 환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올해 신설된 범죄 수익 환수부가 맡을 예정인데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자택이 범죄 수익 환수를 위한 재산 동결 대상 1순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도 환수 대상에 포함시킨다는 계획입니다. 이 전 대통령의 첫 재판은 빠르면 이번 달 말에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박춘배)  

▶ "MB, 임기 중 '매관매직'…靑 경호원 보내 비자금 관리"
▶ "내곡동 땅 샀던 '벽장 속 6억', 김윤옥 여사가 준 현금" 
▶ SNS에 글 올린 MB "'무술옥사'…대한민국 정통성 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