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MB 16개 혐의는…뇌물 110억·횡령 350억·탈세 31억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8.04.09 14: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MB 16개 혐의는…뇌물 110억·횡령 350억·탈세 31억
오늘(9일)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는 110억 원대 뇌물수수와 350억 원대 횡령 등 모두 16개에 달합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국고손실·조세포탈,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정치자금 부정수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이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 했습니다.

검찰은 우선 이 전 대통령이 111억 원이 넘는 뇌물을 받았다는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재판에 넘겨진 뇌물수수액은 국가정보원에서 상납받은 특수활동비 약 7억 원, 민간영역에서 받은 불법자금 36억6천만 원, 삼성전자에서 대납받은 다스 소송비 67억7천만 원 등 크게 세 덩어리로 나뉩니다.

국정원 특활비는 다시 김성호 전 국정원장에게 직접 받은 2억 원,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통해 김성호·원세훈 전 원장에게 받은 4억 원, 김희중 전 부속실장이 건네받은 10만 달러 등으로 구분됩니다.

민간영역 불법자금 중에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인사청탁을 위해 이 전 대통령과 가족들에게 건넨 22억6천만 원 상당의 현금과 의류가 가장 규모가 큽니다.

최등규 대보그룹 회장이 관급공사 발주를 기대하고 전달한 5억 원, 김소남 전 의원이 비례대표 국회의원 공천 청탁 대가로 내놓은 4억 원, 손병문 ABC상사 회장이 사업상 편의를 바라며 전달한 2억 원, 능인선원 주지 지광 스님이 불교대학원대학 설립 등 숙원 사업 지원을 기대하며 제공한 3억 원도 있습니다.

검찰은 또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BBK 투자금 반환 관련 소송비 585만 달러, 우리 돈 약 67억7천만 원을 삼성전자가 대신 내준 것도 뇌물이라고 보고 재판에 넘겼습니다.

삼성이 내준 소송비 대납액이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넨 뇌물이라고 판단한 배경에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를 차명보유한 실소유주라는 판단이 깔렸습니다.

이런 판단은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을 직권남용과 횡령 등 혐의로 기소하는 데에도 근거가 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의 투자금 반환 작업에 김재수 전 LA 총영사와 청와대 등 국가기관을 동원한 혐의, 다스의 차명주주이던 처남 고 김재정 씨 사망 이후 차명지분의 상속 방안을 청와대 직원들에게 검토하도록 해 직권을 남용한 혐의도 받습니다.

검찰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다스를 지배하면서 총 349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로도 기소했습니다.

횡령금은 분식회계를 통해 조성한 비자금 339억 원, 선거캠프 직원에게 다스 돈으로 지급한 급여 4억3천만 원, 김윤옥 여사와 함께 사용한 법인카드 5천7천만 원, 다스 법인자금을 사용한 에쿠스 개인 자동차 구매비용 5천만 원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다스 직원이 개인적으로 횡령한 돈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회계를 조작해 31억 원대 법인세를 포탈한 혐의도 있습니다.

이 밖에도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국가기록원에 넘겨야 하는 청와대 생산 문건을 다스의 '비밀창고'로 빼돌린 혐의도 포함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그동안 검찰 조사에서 일부 사실관계를 제외한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구속 이후에도 이런 주장을 굽히지 않으며 세 차례에 걸친 검찰의 구치소 방문조사를 모두 거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