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朴 선고' 놓고…靑 "오늘 잊지 않겠다"…날 세운 여야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4.06 21:08 수정 2018.04.06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심 판결에 대해서 청와대는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되풀이된다며 오늘(6일)을 잊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여야는 오늘 판결을 각자 유리한 대로 해석하며 서로를 향해 날을 세웠습니다.

정치권 반응은 남승모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청와대는 선고 직후 김의겸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되풀이된다며 오늘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국정 농단 사태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타산지석으로 삼아 스스로 경계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겁니다.

국론 분열을 우려한 듯,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느낌은 다들 달랐을 것이라며 중립적 입장을 나타내려 애썼습니다.

또 나라 전체로 봐도 한 인생으로 봐도 가슴 아픈 일이라며 국민 모두에게 불행한 사태임을 강조했습니다.

탄핵 당시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은 '정치재판, 정치보복 프레임'을 부각하며 현 정권을 겨냥했습니다.

오늘 이 순간 가장 간담 서늘하게 봐야 할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당연한 판결이며 한국당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사법처리를 받는 박 前 대통령 못지않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반성하지 않는 모습이 더욱 엄중합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국정 농단 사태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판결을 정략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며 민주당과 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장운석·이병주·서진호, 영상편집 : 김종미)   

▶ "끝까지 불출석" 시민들 실망…'징역 24년' 엇갈린 반응
▶ 헌정사 첫 대통령 탄핵…'징역 24년' 단죄로 일단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