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축구 대표팀, 대구·전주서 러시아 월드컵 출정식 평가전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8.04.06 13:52 수정 2018.04.06 1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축구 대표팀, 대구·전주서 러시아 월드컵 출정식 평가전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공감뉴스이 기사 어때요?
러시아월드컵을 앞둔 축구 대표팀의 국내 평가전 장소가 대구와 전주로 결정됐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5월 28일로 예정된 온두라스와 평가전은 대구 스타디움, 6월 1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은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습니다.

두 경기 모두 오후 8시에 시작됩니다.

6만 5천석 규모의 대구스타디움은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한국과 터키의 3,4위전이 열린 곳으로 당시 6만 3,483명의 관중이 입장해 지방에서 열린 A매치 가운데 최다 기록을 세웠습니다.

이곳에서 A매치가 열리는 것은 지난 2005년 8월 동아시안컵 한일전 이후 13년 만입니다.

전주에서 열리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은 월드컵 출정식을 겸하는 경기입니다.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 대표팀의 출정식은 줄곧 서울에서만 열렸지만 축구 열기가 뜨거운 전주 관중의 열띤 함성이 대표팀의 사기를 올려줄 것을 기대해 전주를 출정식 장소로 택했다고 축구협회는 설명했습니다.

전주에서 열린 마지막 A매치는 2013년 9월 크로아티아와 친선경기였습니다.

대표팀은 국내 평가전을 마치고 사전 캠프지인 오스트리아로 건너가 6월 7일 볼리비아, 11일 세네갈과 평가전을 치른 뒤 베이스캠프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