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밀양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46명으로 최종 집계…5명은 병사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4.05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밀양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46명으로 최종 집계…5명은 병사
경남 밀양세종병원 화재 참사에 따른 사망자가 당초 모두 51명으로 집계됐지만 병원 화재와 직접 관련 있는 '화재사'는 46명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경찰과 밀양시 세종병원재난대책본부는 화재 당일 숨진 37명과 3일 이내 사망자 2명, 의사 검안과 부검결과 연기 등으로 인한 외인사로 확인된 7명 등 모두 46명이 화재사로 분류됐다고 5일 밝혔습니다.

'3일 이내' 사망자는 소방방재청 훈령에 따라 화재 현장 부상자 중 72시간 이내 사망자는 화재로 인한 사망으로 분류한데 따른 것입니다.

화재 사망자를 세분하면 밀양세종병원 입원환자 42명과 의료진 3명, 밀양세종요양병원 환자 1명 등입니다.

시와 경찰은 그동안 사인이 불명확하고 유족이 화재사로 주장한 사망자의 경우 부검을 거쳐 화재사 여부를 가렸습니다.

전체 사망자 중 5명은 화재와 직접적인 관련성이 없는 기저질환 등으로 인한 병사로 결론이 났습니다.

경찰은 또 사망자 외에 109명은 연기흡입 등으로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화재 사망자 유족에 대한 보상은 원만하게 진행돼 마무리 단계라고 시는 설명했습니다.

병원 화재로 숨진 이들에게는 보험금, 병원이 별도로 지급하는 위로금, 성금 등이 지급됩니다.

보험금은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지만 최소 2천만원에서 최대 8천만원입니다.

병원 측은 사망자 유족에게 별도의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화재 참사 후 한달 간 경남 도민들이 모은 성금은 7억9천423만8천원입니다.

부상자의 경우 시가 치료비를 우선 지원하고 밀양세종병원에 구상권을 청구하게 됩니다.

시는 부상자에 대해서도 등급에 따라 성금 중 일부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