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맞벌이 부부 아이들만이라도 정부가 돌봄 지원해야"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4.04 1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은 육아의 어려움이 저출산과 공동체의 붕괴로 이어지는 문제를 해결하려면 국가와 사회가 아이를 함께 키워야 한다며 최소 맞벌이 부부 아이만이라도 공적인 돌봄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5일) 서울 성동구 경동초등학교에서 열린 온종일 돌봄정책 발표를 겸한 학부모 간담회 자리에서 정부의 목표는 필요한 모든 아이에게 공적인 돌봄을 지원하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초등학생 267만 명 중 방과 후 돌봄을 받는 아이가 약 33만 명밖에 되지 않는다며 맞벌이 가정의 돌봄 수요만 적어도 46만 명 이상으로 추산되는데 방과 후 보호받지 못하는 초등학생, 또는 혼자 있는 아이가 너무 많은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우리 정부 임기 안에 초등 돌봄 인원을 20만 명 늘리려 한다며 현재 학교 돌봄 인원이 약 24만 명, 마을 돌봄 인원은 9만 명인데, 각각 10만 명씩 늘려 전체 초등 돌봄 인원을 53만 명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