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MB 아들' 이시형 소환…다스 등 횡령·배임혐의 조사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8.04.03 15:54 수정 2018.04.03 16: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MB 아들 이시형 소환…다스 등 횡령·배임혐의 조사
검찰이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를 통해 편법 지원을 받은 의혹을 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를 소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오늘(3일) 낮 3시쯤 시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고 의심받는 다스를 통한 횡령과 배임 의혹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구속된 이후 시형씨가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은 처음입니다.

앞서 시형씨는 지난 2월 25일 서울중앙지검에서 16시간에 걸쳐 비공개 소환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시형씨가 75%의 지분을 가진 다스 관계사 에스엠과 에스엠이 출자해 인수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온을 다스와 관계사들이 불법적으로 지원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해왔습니다.

검찰은 지난 2016년 인수 당시부터 누적된 적자로 자본잠식이 진행돼 금융기관 대출도 받기 어렵던 다온에 다스가 이듬해까지 108억원을 빌려주고 납품단가도 15% 인상해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또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영배 대표가 운영하는 다스 관계사 금강이 2016년 말 다온에 16억원을 대여한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온에 무리한 자금지원을 해주는 과정에서 다스의 재무구조가 악화하자, 이 전 대통령의 또 다른 재산관리인인 이병모 청계재단 국장이 나서 다스 자회사인 홍은프레닝이 지난해 12월 다온에 40억원을 대여하도록 하기도 했습니다.

이 과정에 가담한 이영배 대표와 이병모 국장은 지난달 초 횡령과 배임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검찰은 두 사람의 범행에 시형씨의 지시가 있었다고 보고 공범으로 입건한 상태입니다.

검찰은 시형씨가 다스로부터 이런 지원을 받은 것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지분의 80% 이상을 차명보유한 실소유주였기 때문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시형씨를 위한 다스의 불법 지원에 이 전 대통령의 지시나 관여가 있었는지도 추궁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시형씨에게 다스 경영권을 물려주기 위해 다양한 지시를 한 정황도 물어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