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성추행 논란' 하일지 교수에게 동덕여대 학생들이 준 상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3.22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성추행 논란 하일지 교수에게 동덕여대 학생들이 준 상
'미투(#Me Too) 운동' 비하 발언과 더불어 성추행 의혹으로 논란이 된 동덕여자대학교 문예창작과 하일지 교수에게 학생들이 특별한 상을 수여했습니다.

지난 19일 '동덕여대 여성학 동아리 WTF(What the Feminism)' 트위터에는 "동덕여대 곳곳에 웹자보를 붙였다"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하 교수의 발언을 규탄하며 사과를 요구하는 내용의 대자보 사진과 함께 상장의 모습도 담겨있습니다.
'성추행 논란' 하일지 교수에게 동덕여대 학생들이 준 상'성평등 걸림돌상'이라는 이름의 상장에는 하일지 교수가 수상자로 되어있으며, "위 사람은 '나는 너 같이 여류작가 냄새가 나는 것들을 혐오한다', '장애인은 성관계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워해야 한다"는 발언을 통해 성 불평등에 크게 기여하였으므로 이 상장을 수여함"이라는 문구가 쓰여있습니다.

이외에도 공개된 대자보에는 하 교수가 수업 중 학생들 앞에서 "나는 내 딸이 만약 처녀라면 지나가는 남자를 붙잡고 얘랑 좀 해달라고 부탁할 것이다", "여자애들은 (성)경험이 없을수록 글이 별로다"라는 등의 발언을 했다는 폭로성 내용도 담겨있습니다.
'성추행 논란' 하일지 교수에게 동덕여대 학생들이 준 상앞서 하 교수는 강의 도중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피해자를 두고 "이혼녀는 다르다. 그 여성도 욕망을 가질 수 있다"고 말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는 비난이 거세게 일었습니다.

또 하일지는 수업 도중 미투 운동에 대한 비하 발언도 서슴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학생회는 공식 성명서를 내고 하 교수에게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하 교수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교수직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성추행 논란' 하일지 교수에게 동덕여대 학생들이 준 상그러나 하 교수는 "교실에서 있었던 일을 가지고 정의감으로 이렇게 불탄다는 것은 대단히, 대단히 코믹한 일"이라며 미투 비하 발언과 학부생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동덕여대 측은 하 교수의 사직과는 별개로 성추행 의혹을 계속 조사할 방침입니다.

'뉴스 픽'입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트위터 'dongduk_wtf',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