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육지담 "강다니엘 사건 풀고자 했으나…기획사가 숨기려 했다"

SBS뉴스

작성 2018.03.21 16:07 수정 2018.03.21 16: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육지담 "강다니엘 사건 풀고자 했으나…기획사가 숨기려 했다"
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과 한차례 열애설에 휩싸이며 논란을 일으켰던 래퍼 육지담이 심경을 고백했습니다.

육지담은 21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근황을 전하는 사진과 함께 '육지담입니다. 저도 더이상의 피해는 싫습니다' 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육지담은 "고작 연예인 때문에 이렇게 나라 분위기 망치고 있는 점 정말 죄송하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육지담은 최근 미국 LA에서 지내는 동안 누군가에게 미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육지담 '강다니엘 사건 풀고자 했으나…기획사가 숨기려 했다육지담은 "저에게 무서운 일들이 일어났기 때문에 살고자 했을 뿐이고 그 기간 동안 YMC, CJ는 단 한 번도 연락이 왔던 적이 없었다"며 "강다니엘 군과의 사건은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그들은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 듯이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는 2월 16일쯤 한국으로 돌아왔으며 병원에서 몸을 숨긴 채 살아왔고 무서웠다"며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을 원한다"고 호소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육지담은 "즉시 사과하시지 않으면 며칠 이내에 기자회견 열겠다"며 "한달 넘는 기간동안 받은 악성댓글과 증거없는 루머들 모두 고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YMC는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앞서 육지담은 지난 2월 강다니엘의 팬이 올린 글을 두고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하며 두 사람이 교제했다는 뉘앙스의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이에 YMC는 "두 사람이 과거 친분이 있었다"며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육지담 블로그)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