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국서 자율주행차에 보행자 치여 사망…테스트 중단

최대식 기자 dschoi@sbs.co.kr

작성 2018.03.20 0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동차 혼자 운전을 하는 자율주행차에 대해서 걱정했던 일이 벌어졌습니다. 미국에서 자율주행차가 길을 건너던 여성을 치어서 숨지게 만들었습니다. 

뉴욕에서 최대식 특파원입니다.

<기자>

현지 시각 일요일 저녁 미 애리조나주 피닉스 인근에서 우버의 SUV 자율주행 차량이 횡단보도 바깥 쪽을 걸어가던 한 여성을 치었습니다.

사고 당시 차량은 자율주행 모드였으며 운전석에는 운전자가 있었습니다.

사고를 당한 여성은 올해 49살의 엘레인 허츠버그로 확인됐고 즉시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자율주행차에 의한 보행자 사망 사고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우버는 사고 직후 피츠버그와 샌프란시스코, 토론토 등지에서 진행하던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을 모두 중단했습니다.

미 도로교통안전국은 현지에 조사팀을 급파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6년 5월 미 플로리다에서는 부분 자율주행 모드로 달리던 테슬라 모델 S가 대형 트럭과 충돌해 운전자가 숨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미 도로교통안전국은 8개월간의 조사 끝에 "자율주행 시스템의 충돌 경고와 제동 기능은 작동했지만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는 등 대응하지 않았다"며 차량 리콜을 추진하지는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