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투 비하 논란' 하일지 교수 "사과할 이유가 없다"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8.03.19 2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의를 하다 미투 운동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하일지 동덕여대 교수가 교직에서 물러났습니다. 하지만 소신을 지키기 위해 강단을 떠나는 것이라며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찬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하일지는 사과하라. 사과하라.]

하일지 교수는 사과 없이 먼저 사직 의사를 밝혔습니다.

[하일지 교수 : 제가 지켜야 하는 것은 저의 소신이라고 판단하였습니다. 오늘로서 강단을 떠나 작가의 길로 되돌아가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지난 14일 강의 도중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고소한 김지은 씨를 언급한 게 문제가 됐습니다.

[하일지 교수 (지난 14일 강의 중) : 이혼녀는 좀 달라요. 그 여성도 분명히 욕망을 가질 수 있는 거야.]

미투 운동 비하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는 비난이 거세지자 하 교수는 흑백논리에 빠져 글을 쓰지 말라고 예를 든 것이라며 사과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일지 교수 : 소설 교실에서 있었던 일을 가지고 정의감으로 이렇게 불탄다는 것은 대단히, 대단히 코믹한 일입니다.]

기자회견 중에는 내내 학생들의 야유가 이어졌습니다. 학생들은 다른 사람을 상처 준 발언은 분명히 부적절했고 하 교수가 여전히 무책임하다고 질타했습니다.

[박종화/총학생회장 : 하일지 교수가 그런 2차 가해를 저지르고 전혀 사과하지 않는 모습에서 분노를 했는데 전혀 사과가 없으셨잖아요. 이거에 대해서 굉장히 유감이라고 생각합니다.]

학교 측은 사직과는 별개로 성추행을 포함해 하 교수를 둘러싼 의혹을 계속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최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