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미투 비하' 하일지 "봉변 당해…강단 떠나겠다"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3.19 17:17 수정 2018.03.19 1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소설가이자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교수인 하일지, 본명 임종주 씨가 미투 운동 비하 논란에 이어 제자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무례하고 비이성적인 고발"이라면서도 "강단을 떠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 씨는 오늘(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동덕여대 백주년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론과 실기를 겸비한 문학 교수라는 자부심을 갖고 조용히 살았는데, 최근 느닷없는 봉변을 당했다"면서 "'미투'라는 이름으로 자행되는 무례하고 비이성적인 고발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하 씨의 발언 내용에 일부 학생들이 반발하며 항의하기도 했지만, 그는 때때로 웃음을 보이는 등 여유로운 모습으로 기자회견문을 읽어내려갔습니다.

하 씨는 "대중 앞에 인격살해를 당해 문학 교수로서 자존심 깊이 상처를 입었고 학생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게 됐다"면서 "제가 지켜야 할 것은 제 소신이라 판단, 마지막으로 모범을 보이기 위해 강단을 떠나 작가의 길로 되돌아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하 씨가 기자회견을 한 백주년기념관 로비에는 동덕여대 학생 100여 명이 찾아와 '하일지 교수는 공개 사과하라', '하일지 교수를 즉각 파면하라', '하일지 OUT' 등이 적힌 종이를 들고 시위했습니다.

동덕여대 측은 오늘 오후 5시 윤리위원회를 열어 하 씨에 대한 징계 등을 논의합니다. 
      
앞서 지난 14일, 하 씨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피해자에 대해 "피해자는 이혼녀다. 이혼녀는 처녀들과 다르다"며 "그걸 자기도 즐겼을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2차 피해 비판이 일었습니다. 

※ 현장의 일부 비속어는 묵음 처리했습니다. 

(영상 취재=주용진, 영상 편집=김보희 VJ,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