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보험설계사 두차례 성폭행 의혹…김흥국 “반박 증거있다”

SBS뉴스

작성 2018.03.15 0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보험설계사 두차례 성폭행 의혹…김흥국 “반박 증거있다”
가수 협회장을 맡고 있는 김흥국이 보험설계사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이 뜨겁게 진행되고 있다.

30대 보험설계사 A씨는 지난 14일 MBN 뉴스8에 출연해 2년 전 김흥국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고, 1차 성폭행 이후 두 번째 성폭행으로 이어져 폭로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A씨 주장에 따르면 사건의 내용은 이렇다. A씨가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김흥국과 2016년 11월 술자리를 가졌고, 만취했다가 새벽에 너무 아파 눈을 떴더니 옷을 모두 벗은 채 김흥국이 옆에서 자고 있었다.

A씨는 “이후 ‘서로 좋아서 술자리 했다’,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으로 만나고 싶었다’ 등 문자를 받았으며, 두 사람 모두 불교 신자인 점을 내세워서 다 ‘내려놓으라’고 했다. 그 이후에도 식사 자리를 가졌고 총 두 차례 성폭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 김흥국은 A씨와의 성관계는 성폭행은 전혀 아니라고 즉각 반박했다.

김흥국은 “과거 여성을 만난 건 사실이지만 성추행·성폭행이 아니라는 증거가 있다. 이를 정리한 뒤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이라면서 “명예훼손이나 무고 등의 혐의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며 변호사에게 내용을 전달했다.”고 성폭력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