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공장' PD 직위해제 처분…청취자들은 박에스더 기자에 문제제기

SBS뉴스

작성 2018.03.15 08: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공장 PD 직위해제 처분…청취자들은 박에스더 기자에 문제제기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담당 PD였던 정 모 씨가 최근 직위해제된 가운데 당시 출연자였던 KBS 박에스더 기자가 화제의 중심에 서고 있다.

14일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 PD가 지난달 16일 KBS 기자들이 ‘#방송국_내_미투’를 주제로 뉴스 공장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하는 동안 스튜디오 밖 라디오 조정실에서 욕설을 한 것과 관련해 직위해제 처분을 받았다.

당시 뉴스공장 제작진이 라디오 출연자들에게 협찬 고지 멘트와 관련해 의견충돌이 있었다. 이에 정PD가 혼잣말처럼 욕을 했다고 밝히고 있다. KBS 기자들이 tbs에 정식으로 문제제기를 했고 tbs는 정 PD에 대해 직위해제 및 근신 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정 PD 직위해제 소식이 알려지자 당시 박에스더 기자 등 KBS 여기자 3명이 출연한 방송 내용이 재조명 되면서 논란에 휘말렸다. 당시 방송에서 박에스더기자가 사내 #미투운동을 시작한 이유를 전하면서 김어준에게 한 농담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것.

당시 박 기자는 미투운동에 대해서 “문화의 변화여야 하기 때문에 저희가 남성을 적으로 만들겠다는 것은 아니다. 남성분들 중에서는 ‘각오해라’고 생각하고 ‘큰일 났네’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어준이 “과거 자신이 쭉 그래왔다면.”이라고 반문하자 박에스더는 “혹시 공장장님께서도 조금?”이라고 되물었고, 이에 김어준이 “그런 적 없다.”고 답하자 박기자는 다시 한번 “과연 그런 적이 없었는지 미투에서 취재해봐야겠다.”고 응수했다.

이에 청취자들은 가벼운 분위기에서 한 농담이었다고 해도, 상대방을 잠재적 성폭력 가해자로 속단하는 듯한 말은 예의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 누리꾼은 “어떻게 보면 상대방에게는 욕설보다 더 모욕적인 표현일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