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의용 靑 안보실장, 오늘 러시아서 귀국…'특사외교' 마무리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3.15 0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의용 靑 안보실장, 오늘 러시아서 귀국…특사외교 마무리
방북·방미 결과를 공유하고자 러시아를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오늘(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합니다.

지난 13일 중국을 떠나 러시아로 향한 정 실장은 도착 당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을 만나 한반도 문제 해결 위한 러시아의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정 실장은 이에 앞서 12일 출국,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 등을 면담하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사 과정과 향후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정 실장은 이 자리에서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 대화 추진을 지지한다는 중국의 입장을 재확인하고, 시 주석이 한국을 국빈방문해주길 바란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했습니다.

정 실장의 러시아 방문까지 마치고 귀국함으로써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추진에 따른 '특사외교'도 일단락됐습니다.

지난 5일부터 이틀간 대북특별사절단으로 평양을 방문한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8일 미국으로 출국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방북 성과를 설명했습니다.

귀국 후 서 원장은 13일부터 이틀간 일본을 방문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면담하고 방북·방미 결과를 공유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정 실장으로부터 방중·방러 결과를 보고받고 나면 청와대는 남북 정상회담 준비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금명간 인선을 비롯한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하고 주말께 첫 회의를 열 방침입니다.

준비위는 앞으로 남북 정상 간 핫라인 구축에 본격적으로 착수하는 한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 개최 시기, 정상회담 의제 등을 논의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