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국,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고위급 회담도 취소

배재학 기자 jhbae@sbs.co.kr

작성 2018.03.15 0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나라 밖 영국에서는 전직 러시아 이중 스파이가 암살될 뻔한 사건으로 또 시끄럽습니다. 영국이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하고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러시아는 이에 강하게 반발했고 두 나라의 긴장감이 팽팽합니다.

배재학 특파원입니다.

<기자>

영국 정부는 영국이 제시한 최후통첩 시한까지 러시아가 답변을 하지 않자 국가 안보위원회를 소집했습니다.

테리사 메이 총리는 회의 후 러시아 정보기관 요원으로 파악된 외교관 23명을 1주일 안에 추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테리사 메이/영국 총리 : 이는 단일 사건 추방 규모로는 30년 내 가장 큰 수준이며, 러시아가 영국에 대항해 행동한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란 걸 보여줍니다.]

메이 총리는 또 영국에 위협을 가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러시아의 자산을 동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오는 6월 러시아 월드컵에 장관이나 왕실 인사를 보내지 않고 러시아와의 모든 고위급 회담도 취소했습니다.

러시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야코벤코 런던주재 러시아 대사는 영국 정부의 조치는 절대 용납될 수 없고 우리는 이를 도발로 간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4일 전직 러시아 스파이 부녀 암살시도에 러시아가 군사용으로 개발한 화학무기 노비촉이 사용됐다고 밝히고 러시아 측에 답변을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