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MB 수사에 엇갈린 정치권 반응…정치보복 vs 엄정 수사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8.03.15 03: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 반응은 예상대로 어쩌면 자연스럽게 진영별로 엇갈렸습니다. 한국당은 개인비리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정치보복이라며 비난했고 여권은 엄정한 수사를 강조했습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이 전 대통령은 당원이 아니라며 공식 반응을 자제했던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습니다.

이번 소환 조사는 이 전 대통령의 개인비리에서 비롯됐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부메랑이 될 것"이라는 말로 정치보복이라는 비난을 담았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노무현 전 대통령 일로 시작된 한풀이 정치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정치보복이라 말하지는 않겠지만, 2009년 노무현의 비극으로부터 잉태된 측면도 완전히 부정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치보복이라는 주장은 허무맹랑한 소리라고 일축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범죄와 비리는 스무 개에 달한다며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서 국민이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전혀 없다는 것을 제대로 알아야 할 것입니다 .]

정의당은 검찰에 구속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역대 대통령들이 잇달아 법의 심판대에 오르는 건 이른바 '제왕적 대통령제'가 구조적 원인이라며 개헌을 통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