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 전 대통령도 거쳐 간 그곳, 1001호 조사실 들여다보니

SBS뉴스

작성 2018.03.14 20:31 수정 2018.03.14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현우 앵커>

그러면 지금부터는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어떤 내용을 조사하고 있는지 자세히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조사받고 있는 1001호실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을 정면에서 봤을 때 건물 10층의 가장 오른쪽에 있는 방이 1001호실입니다. 특수부 사무실이 있는 곳인데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도 바로 이곳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지금은 블라인드가 쳐 있어서 안을 볼 수 없는 상황인데, 그 내부 구조가 어떻게 돼 있는지 최혜림 앵커가 가상 스튜디오에서 설명해드리겠습니다.

<최혜림 앵커>

이 곳은 현재 이명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1001호입니다.

조사를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 맞은 편에는 오후 5시까지는 신봉수 첨단수사1부장이 마주앉아 질문을 했고, 이후에는 송경호 특수2부장이 교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부장 검사 옆자리에서는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 검사가 조서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명박 전 대통령 옆자리와 뒷자리에는 변호인들이 앉아있습니다. 옆자리에 번갈아 앉으며 답변에 법률적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오늘(14일) 조사실 1001호의 모든 영상과 음성은 천장에 설치된 여러 대의 CCTV를 통해 녹화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