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안희정 두 번째 폭로자도 고소장…"제3의 피해자 있다"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8.03.14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지은 씨에 이어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두 번째 여성이 검찰에 안 전 지사를 고소했습니다. 검찰은 이틀째 충남도지사 집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이어갔습니다.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봤다고 두 번째로 폭로한 여성이 검찰에 안 전 지사를 고소했습니다.

서울 서부지검은 오늘(14일) 오후 해당 피해 여성 측으로부터 안 전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고소장에는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간음 및 추행 혐의가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여성은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소속으로, 김지은 전 정무비서의 폭로 이틀 뒤인 지난 7일 안 전 지사에게 1년 넘게 수차례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를 돕고 있는 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김지은 씨와 싱크탱크 직원 말고도 새로운 성폭력 피해자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협의회는 안 전 지사와 관련된 성폭력 피해 제보가 계속 들어오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안 전 지사 측은 3번째 피해자가 과연 있는지 신중히 되짚어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홍성에 있는 충남 도지사 집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이틀째 이어갔습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하고 두 번째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안 전 지사를 이르면 오는 주말 재소환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