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나의 아저씨' 장기용, 훈남선배의 나쁜남자 도전 "묘하게 끌렸다"

SBS뉴스

작성 2018.03.14 1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나의 아저씨 장기용, 훈남선배의 나쁜남자 도전 "묘하게 끌렸다"
‘나의 아저씨’ 장기용이 연기변신을 하는 소감을 밝혔다.

오는 21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아저씨 삼형제와 거칠게 살아온 한 여성이 서로를 통해 삶을 치유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장기용은 극중 퍽퍽한 현실을 온몸으로 버티며 살아가는 여자 이지안(이지은 분)의 곁을 맴도는 거친 남자 이광일 역을 맡았다.

지난해 KBS ‘고백부부’를 통해 훈훈한 대학 선배의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었던 장기용은 ‘나의 아저씨’에서 180도 달라진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그는 “광일은 나쁜 남자”라며 “속으로는 남모를 아픔을 지녔다”고 설명했다. “배우로서 강렬한 캐릭터를 꼭 한번 해보고 싶었다. 광일을 만난 순간부터 묘하게 끌리는 느낌이 있었다”는 소회는 그가 어떤 연기로 광일이란 캐릭터에 나쁜 매력을 불어넣을지 궁금케 하는 대목이다.

장기용은 “아직 제가 연기로 많은 것을 보여드리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 역할은 연기 변신이라기보다는 도전이라고 봐주셨으면 좋겠다. 부족한 부분들을 채워가고 있다”고 했다. 그래서 더욱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캐릭터가 지닌 특유의 어둡고 악한 분위기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늘 고민하고 있다고 한다. 그 노력의 일례로 “누아르 영화의 개성 강한 캐릭터들을 많이 찾아봤다. 대본에서 드러나는 광일의 거친 말투와 행동들을 나만의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표현하기 위해 계속 연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디션을 본 이후 캐스팅이 됐다는 소식을 듣고 굉장히 기뻤다. 동시에 잘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밀려왔다”라고 솔직하게 말한 장기용은 “현장에서 김원석 감독님을 믿고 따라가고 있다. 감독님의 섬세한 디렉션을 따라 연기하다 보면 나도 모르는 나의 모습이 나온다. 신기한 경험을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생’, ‘시그널’의 김원석 감독과 ‘또 오해영’의 박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나의 아저씨’에는 장기용을 비롯해 이선균, 이지은(아이유), 박호산, 송새벽, 이지아 등이 출연한다. ‘마더’ 후속으로 오는 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tvN]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