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민주 "충분히 소명 들었다"…박수현, 금명간 입장 표명 가능성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3.14 13: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 "충분히 소명 들었다"…박수현, 금명간 입장 표명 가능성
더불어민주당은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불륜 및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의혹이 제기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충남지사 선거 예비 후보 자격문제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애초 민주당은 이 회의에서 당 지도부의 자진 사퇴 권고를 수용하지 않은 박 전 대변인의 예비 후보 자격을 박탈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2시간여 회의를 마치고 나온 참석자들은 회의 내용에 대해 말을 아꼈습니다.

윤관석 최고위원은 여의도 당사 9층 대표실에서 진행된 비공개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소명을 충분히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박 전 대변인은 오늘(14일) 오전 10시쯤 당사에서 시작된 최고위에 참석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이 최고위 이후에도 박 전 대변인의 예비 후보 자격문제에 명확히 입장을 내지 않은 것을 놓고 박 전 대변인이 자진해서 사퇴할 시간을 준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에 따라 박 전 대변인은 이르면 오늘 중으로 지방선거 출마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