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KT도 요금제 개편 가세…약정 없이도 데이터 최대 3.3배↑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8.03.14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KT도 요금제 개편 가세…약정 없이도 데이터 최대 3.3배↑
KT가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에 이어 요금제 개편에 가세했습니다.

약정을 없애고,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3배 이상 늘려 최근 증가하는 자급제폰 고객과 중고단말 고객까지 겨냥했습니다.

KT는 약정 없이 기존 데이터 선택 요금제보다 데이터 제공량을 최대 3.3배 늘린 'LTE 데이터 선택' 요금제를 출시했습니다.

3만 2천 원대 LTE 데이터 선택 요금제는 기존보다 3.3배 많은 월 1GB를 제공하고, 3만 8천 원대 요금제는 2.5배 늘어난 2.5GB를 제공합니다.

4만 원대 이상 요금제에서도 데이터 제공량을 두 배로 늘렸습니다.

이를 통해 한 단계 상위 요금제와 동일한 양의 데이터를 받을 수 있어 월 최소 5천500원의 할인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KT는 설명했습니다.

요금제 개편에 맞춰 선택약정 할인반환금 제도도 달라집니다.

KT는 경쟁사와 마찬가지로 기존 20% 요금할인 고객이 25%로 재약정할 경우 잔여 약정 기간에 상관없이 할인반환금 전액을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KT는 선택약정 개편으로 20% 요금할인 가입자 300만 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아울러 KT는 올해 하반기 로밍 음성통화 요금을 기존 분 단위에서 초 단위로 부과하는 방식으로 개편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