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유승민 "헌정사 큰 불행…참담한 국민 심정 헤아려야"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8.03.14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승민 "헌정사 큰 불행…참담한 국민 심정 헤아려야"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전직 대통령 한 분이 지금 감옥에 수감돼 재판을 받는 와중에 또 한 분의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돼 수사를 받게 된 지금 상황은 대한민국 헌정사의 큰 불행"이라고 말했습니다.

유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에 대해 이같이 소회를 밝혔습니다.

그는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하다는 말이 지켜져야 하고, 법치가 확립돼야 한다. 어떤 부패나 비리도 용납될 수는 없다"면서도, "직전 대통령과 그 전(前) 대통령 두 분이 연달아 이렇게 되는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의 참담한 심정을 저희도 헤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 공동대표는 이어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이렇게 된 상황은 소위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과 폐해와 관련된 문제"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 개헌안 발의 구상을 비판했습니다.

그는 "5년 단임의 제왕적 대통령이 민주적인 법과 질서를 유린하면서 부패 비리와 국정농단에 연루됐다"면서 "지금 이 사건을 바라보는 문 대통령이 직접 개헌안을 국회에 던지는 행위 자체가 바로 제왕적 대통령이라는 발상에서 나온 독선과 오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