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안희정 성폭력 2번째 폭로자, 고소장…"피해자 또 있다"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8.03.14 07:34 수정 2018.03.14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던 두 번째 폭로자가 오늘(14일) 검찰에 안 전 지사를 고소합니다.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세 번째 피해자도 있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봤다고 두 번째로 폭로한 여성이 검찰에 안 전 지사를 고소합니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오늘 오후 3시 반쯤 두 번째 피해자의 고소장을 법률대리인을 맡은 변호사를 통해 서부지검에 제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여성은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소속으로, 김지은 전 정무비서의 폭로 이틀 뒤인 지난 7일 안 전 지사에게 수차례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어제 기자회견을 열고 김지은 씨와 싱크탱크 직원 말고도 새로운 성폭력 피해자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누군지 알고 있지만 이 피해자가 먼저 연락해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협의회는 또 "안 전 지사와 관련된 성폭력 피해 제보가 계속 들어오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안 전 지사 측은 "3번째 피해자가 과연 있는지 신중히 되짚어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수사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홍성에 있는 충남 도지사 관사와 집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하고 두 번째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안 전 지사를 재소환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