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불타는청춘' 김국진·강수지, 사랑꾼 커플…"사랑한다 자주해"

SBS뉴스

작성 2018.03.14 0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불타는청춘 김국진·강수지, 사랑꾼 커플…"사랑한다 자주해"
'불타는 청춘' 강수지가 김국진의 사랑꾼 면모를 자랑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김국진이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하는 사이에 청춘들은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성국은 김광규에게 “각자 여자친구가 생겨서 보라카이를 갔으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었고, 강수지는 “그런 날이 오긴 온다. 그게 언제인지 모르는 거다”라고 응원했다.

박혜경 역시 “더 늦기 전에 사랑하고 싶다”는 바람을 꺼냈고, 최성국은 “나는 누구한테 사랑해라는 말을 안 해본 것 같다”라며 강수지에게 “김국진이 사랑한다는 말 하냐”고 물었다.

강수지는 “자주 하는 편이다. 오빠한테는 말하지 말라. 전화할 때마다 말한다”고 답했다.

이에 최성국이 “요구하는 것 아니냐?”고 되물었고, 강수지는 “처음부터 그랬다. 그러니까 내가 여기 오면 김국진 씨 모습에 당황 했었다”고 털어놨다.  

최성국이 “사랑한다는 말을 제일 안할 것 같은 사람이 김국진 형이다”라고 놀라워하자 강수지는 “김국진은 전화 할 때 마다 꼭 이야기 한다. 항상 오빠가 먼저 말하고 내가 말한다”고 전했다.

강수지 역시 김국지 못 지 않은 사랑꾼이었다. 김국진은 아이스크림을 먹으려 하는 찰라 제작진들의 요청에 인터뷰를 해야 했고, 아이스크림을 방에 둔 채 밖으로 나갔다. 이 모습에 강수지는 안타까워했다.

강수지는 아이스크림을 차가운 마루에 놓아두고 배가 고플 김국진을 위해 초코 빵을 챙겨 놓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김국진이 인터뷰를 마치고 들어오자마자 간식을 건네줬다.

두 사람의 꽁냥꽁냥한 모습을 본 최성국은 김국진에게 “형님 사랑해요”라고 말했고, 뒤를 이어 청춘들 역시 “사랑해요”를 연발했다. 김국진은 멋쩍어하며 “나도 사랑하는 거 알지?”라고 화답했다. 

김국진이 자리를 떠나자 강수지는 최성국에게 “내가 아는 척 하지 말라니까 왜 그래. 이제 다신 이야기 안 할거야”라고 뾰로통한 모습을 보였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방송된다.

(SBS funE 손재은 기자, 사진=S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