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번엔 같은 의자…태도 바뀐 아베, 납북자 문제 '슬쩍'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18.03.13 21: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동안 북한과의 대화 기조에 번번이 어깃장을 놓던 아베 총리가 오늘(13일) 서훈 국정원장을 만나서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국의 외교적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며 북한과 대화 과정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논의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은 도쿄 최호원 특파원입니다.

<기자>

사학 스캔들로 정치적 위기를 맞았기 때문인지 서훈 국정원장 일행을 맞는 아베 총리는 다소 초췌한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면담 태도는 여느 때보다 진지했습니다. 과거 강경화 외교장관 등 한국 외교사절을 맞을 때 보였던 낮은 의자 차별 의전이 없었습니다.

15분으로 예정됐던 면담시간은 1시간으로 훌쩍 늘어났습니다. 북한이 이번 기회를 단순히 시간벌기용으로 이용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긍정적인 평가도 내놨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를 높이 평가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슬쩍 일본의 요구사항도 내밀었습니다. 남북·북미 대화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도 함께 논의해달라는 겁니다.

[한·미·일이 협력해 북한의 핵 문제, 미사일 문제, 그리고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전력을 기울였으면 합니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북한의 미소외교에 속지 말자고 강조해 왔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현재의 상황변화가 그동안 한·미·일 세 나라가 긴밀하게 협력해온 결과로 평가한다며 앞으로도 한국과 확실히 연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