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카카오 택시, 수수료 내면 빨리 잡힌다

김호선 기자 netcruise@sbs.co.kr

작성 2018.03.13 16: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카카오 택시, 수수료 내면 빨리 잡힌다
▲ 13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에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 '카카오택시'가 운임 외에 별도의 수수료를 내면 빨리 잡히는 기능을 도입하며 본격적인 수익화에 나섰습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오늘(1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재의 무료 택시 호출에서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우선 호출'은 인공지능을 활용해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하는 방식이고, '즉시 배차'는 인근의 빈 택시를 바로 잡아주는 기능입니다.

두 방식 모두 운임 외에 추가 수수료를 내야 하는데 더 빨리 잡히는 '즉시 배차'의 경우 주간 1천원, 심야 2천원인 현행 콜비보다 높게 책정될 예정입니다.

추가 요금은 택시기사에 바로 배분해주는 것이 아니라 운행 실적·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현금성 포인트로 돌려줄 예정입니다.

웃돈이 없는 일반 호출도 포인트 산정 기준에 들어가도록 해 무료 콜 기피 현상을 막을 계획이라고 카카오모빌리티는 밝혔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또 택시 공급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카풀 서비스를 대안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