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의용 러시아行·서훈 아베 면담…방북·방미 결과 설명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3.13 0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의용 러시아行·서훈 아베 면담…방북·방미 결과 설명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으로 지난 5∼6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면담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오늘(13일) 러시아를 방문합니다.

정 실장은 어제(12일)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면담하고 방북 결과를 설명한 데 이어, 이날 바로 모스크바로 출발해 1박 2일 일정으로 러시아 측에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입니다.

다만, 정 실장이 러시아에서 누구와 만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오는 18일 대선을 앞두고 있어, 정 실장과 면담 일정을 잡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정 실장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함께 지난 8∼11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북미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전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수락했습니다.

한편, 서 원장은 이날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함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을 만나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귀국할 예정입니다.

전날 서 원장과 남 차장은 일본 도쿄에 도착해 고노 다로 외무상과 야치 쇼타로 국가안보국장, 기타무라 시게루 내각 정보관,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과 면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