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봉주 "성추행한 적 없다" vs 피해자 "거짓말 책임져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8.03.13 0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봉주 "성추행한 적 없다" vs 피해자 "거짓말 책임져야"
더불어민주당 복당 심사와 함께 서울시장 경선을 준비해 온 정봉주 전 의원은 어제(12일) 자신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거듭 반박하면서 관련 기사를 게재한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을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성추행 피해 당사자가 프레시안에 정 전 의원의 주장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게시하고 정면대응하면서 양측의 진실공방은 결국 법정 다툼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정 전 의원은 어제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프레시안의 보도에서 특정된 성추행 시각과 장소에 본인이 없었다며 관련 의혹을 일축하고,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저는 2011년 12월 23일(금요일)이건, 2011년 12월 24일(토요일)이건 간에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전후에도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12월 23일 오후 2시 30분쯤 홍대 인근에서 명진 스님을 만났다"며 "24일 오전에는 고 문익환 목사님 묘소를 참배했고, 점심 식사, 광진구 W 호텔에서 아내와 커피 마시기, 광진구 카페에서 수감 이후 대책 논의, 귀가 등으로 일정이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모두 4차례의 보도를 내놓는 동안 시간(12월 23일→24일→23일), 장소(호텔 룸→로비에 있는 레스토랑→룸이 있는 식당→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 안에 있는 룸), 성추행 행위(키스하려고 시도했다→키스를 했다→얼굴을 들이밀었다) 등이 계속 바뀌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회견 후 'A씨와 단둘이서 만난 적이 한 차례도 없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서울시장 출마선언 1시간 반 전에 성추행 의혹 보도를 해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으면 프레시안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페이스북 글을 통해 "낙선을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프레시안, 프레시안의 기사를 받아 악의적이고 단정적으로 기사를 작성한 언론사 한두 곳, 표지에 저의 사진을 넣은 주간지 등을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전 의원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히자 프레시안은 피해자의 입장문을 게재했습니다.

피해자는 이 입장문에서 "저는 2011년 12월 23일 정 전 의원을 켄싱턴 호텔 1층 카페 룸에서 만났고, 정 전 의원은 제게 강제로 키스를 시도하려고 했다"며 "저는 날짜를 한 번도 번복하지 않았고, 장소를 번복한 적도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그는 "피해자의 신상이 확인 없이 유포되고 있다"고 우려하면서도 "수사기관과 정치권의 조사가 시작되면 피해자로서 회피하지 않고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 전 의원은 거짓말을 하고 있는 부분을 분명히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수사가 진행됐으면 좋겠다. 이제라도 진심으로 사과하고 과거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자숙하십시오"라고 덧붙였습니다.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의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 씨와의 인터뷰도 보도했습니다.

민국파 씨는 인터뷰에서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고,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정 전 의원을) 렉싱턴 호텔(현재 켄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며 정 전 의원의 설명과 다른 증언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선거캠프 준비 와중, 자필 반성문을 제출하며 용서를 빌던 분이 또 예전 버릇을 못 버린 듯 하다. 해당 시간대에 대한 상세 내용은 보도자료를 통해 배포하겠다"며 민국파 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