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HOT 브리핑] SNS 통해 퍼지는 악성 글…김지은 씨, 자필편지 공개

SBS뉴스

작성 2018.03.12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투 운동이 본격화한 지 한 달 반이 지났습니다. 문화에술계에서 시작된 성폭력 사례는 학계는 물론 정치권으로까지 확산했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피해자를 겨냥한 악의적인 글들이 SNS를 통해 퍼지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이 2차 피해의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을 폭로한 김지은 씨는 2차 피해를 막아달라고 호소는 손편지를 쓰기도 했습니다.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한 김보화 한국성폭력상담소 책임연구원은 "아직은 미투운동을 자제할 때가 아닙니다. 미투 운동을 독려할 때입니다."라면서 2차 피해의 심각성을 지적했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