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프로도 어려운 홀인원 성공한 '손 없는' 26세 청년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3.12 1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프로도 어려운 홀인원 성공한 손 없는 26세 청년
양손이 없는 26세 미국 청년이 정상급 골프 선수들도 하기 어렵다는 홀인원을 해내 화제입니다.

미국 야후 스포츠는 현지 시간으로 12일 미국 뉴저지 출신 브랜든 카네시라는 청년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카네시는 태어날 때부터 양손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6살 때부터 골프를 시작했고 벌써 골프 경력 20년의 베테랑이 됐습니다.

신체장애가 있는 어린이들의 체육 활동을 돕는 '홀 하이(Hole High)'라는 재단을 세워 운영하는 카네시는 이달 초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콘웨이의 위저드 골프클럽에서 홀인원의 짜릿한 손맛을 봤습니다.

150야드 파3 17번 홀에서 7번 아이언으로 날린 공이 그대로 홀을 향한 겁니다.

손이 없어서 골프클럽을 일반인들처럼 잡을 수 없는 카네시는 샤프트 길이가 더 길고 그립 부위를 개조한 클럽을 사용합니다.

카네시는 "예전에 190야드 파 3홀에서 5번 우드로 한 번 홀인원을 한 경력도 있다"고 소개하며 "당시에는 다른 파 3홀에서 6타를 치고 나서 다음 파 3홀에서 홀인원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참을성 있게 노력하면 이렇게 뭔가가 이뤄지는 종목이 바로 골프인 것 같다"고 골프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홀 하이 트위터 사진 캡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