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의용, '대북 구체적 조치' 요구에 "그런 이야기 없었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3.11 09: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의용, 대북 구체적 조치 요구에 "그런 이야기 없었다"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현지시간 10일 사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정 실장은 이날 오전 공항 귀빈용 입구로 들어가면서 비핵화와 관련한 북한의 구체적인 조치와 행동이 나와야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는 백악관의 입장에 대한 일부 특파원들의 질문에 "그런 얘기가 없었는데, 그런 얘기를 했느냐"고 답했습니다.

정 실장은 이어 "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직접 들은 것을 바탕으로 전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전날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열린 데 대해 "대통령은 북한에 의한 구체적인 조치와 구체적인 행동을 보지 않고는 그러한 만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서 원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전달한 별도의 비공개 메시지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웃으면서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미국에 또 오느냐는 질문에는 "다시 올 일이 없을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미국 방문 첫날인 지난 8일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김 위원장의 의중을 전달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항구적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5월까지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