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6월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 민주당 '쏠림 현상'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3.11 10: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6·13 지방선거'를 석 달여 앞두고 예비후보 등록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려는 인사들이 줄을 잇는 겁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13일부터 시작된 17개 시·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등록에는 총 59명이 등록을 마쳤습니다.

이 가운데 민주당 소속 예비후보는 24명에 달해 전체의 40%를 넘었습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16명, 바른미래당은 5명에 그쳤고 민주평화당 간판을 달고 나온 후보는 아직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밖에 정의당은 5명, 민중당 4명, 녹색당 2명, 무소속 3명 등이었습니다.

구·시·군의 단체장 선거 예비후보등록에는 지금까지 선거구별로 2∼3배수에 이르는 558명이 등록을 마친 가운데 절반을 넘는 301명이 민주당 소속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어 한국당이 157명, 바른미래당이 49명으로 그 뒤를 이었고 평화당과 정의당은 각각 8명, 7명에 불과했습니다.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선거 예비후보등록에서도 역시 민주당 우세 현상은 뚜렷했습니다.

시·도 의원 선거 예비후보등록자 791명 중 민주당은 57%에 해당하는 452명에 달했습니다.

한국당은 민주당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217명에 그쳤습니다.

구·시·군 의원 선거 예비후보등록에는 지금까지 1천581명이 몰렸는데 이중 민주당이 697명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당은 461명이었습니다.

이번 지방선거 때 함께 치러지는 7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는 현재 21명이 예비후보등록을 마쳐 평균 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습니다.

이 가운데 민주당 출마자는 9명으로 절반에 육박했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각 4명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평화당은 한 명도 없었고 정의당은 1명, 민중당 2명 등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