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박근혜 탄핵 1년…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갈등 깊어져"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3.10 1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주년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는 새 정부 탄생으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 것처럼 떠들었지만, 대한민국은 1년 전보다 더 엄혹하고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수많은 고통 속에 이뤄진 탄핵 이후 과연 대한민국이 탄핵 전보다 무엇이 더 나아졌는지 의문"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대변인은 "정부는 천안함 폭침의 전범인 김영철의 방남을 허용했고, 거짓말을 일삼는 북한 김정은의 가짜평화 약속과 장밋빛 전망에 들떠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집요한 정치보복으로 국민을 보수와 진보로 극명하게 대립시키고 서민경제를 파탄 냈다"며 "내 뜻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적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방식으로 분열을 조장하고 끊임없이 국민을 편 가르는 데 앞장서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국민통합의 길을 역행하며 국정운영에 한계를 보여주는 현 정부의 실정에 제1야당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한국당은 탄핵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탄핵 전보다 깊어진 국민 갈등을 치유하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