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안희정, 잠적 나흘 만에 검찰 자진 출석 "국민과 가족에 죄송"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3.09 17:38 수정 2018.03.09 1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잠적 나흘 만인 오늘(9일)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 출석했습니다. 

남색 패딩을 입고 어두운 표정으로 서부지검에 도착한 안 전 지사는 "잘못했다. 저로 인해 상처 입으신 많은 국민 여러분, 도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고 사과했습니다.

이어 "아내와 아이들, 가족에게 너무 미안하다"며 "앞으로 검찰 조사에서 성실히 조사받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전 지사는 "국민 여러분께서 저에게 주신 많은 사랑과 격려, 정말 죄송하다"는 말을 끝으로 사실관계를 묻는 취재진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청사로 들어갔습니다. 

검찰 출석에 앞서 안 전 지사는 신형철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을 통해 기자들에게 보낸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에서 "하루라도 빨리 수사에 협조해 법의 처분을 받는 것이 상처받은 분들과 충남도민, 국민께 사죄드리는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안 전 지사는 어제 오후 3시 충남도청에서 자신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었으나 회견 2시간을 앞두고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취소했습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간 4차례에 걸쳐 비서 김지은 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고소됐습니다.

자신이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을 1년 이상 수차례 성폭행·성추행했다는 의혹도 불거진 상태입니다. 

(영상 편집=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