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배현진 자유한국당 전격 입당 "속이 꽉 찬 커리어우먼" 대환영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3.09 14: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오늘(9일) 자유한국당에 정식 입당했습니다.

한국당은 오늘 오전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와 길환영 전 KBS 사장, 송인석 전 기재부 2차관 영입 인사 환영식을 열었습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이들 3명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는 것으로 환영식은 시작했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언론계 두 분을 모신 배경은 이 정부의 '방송탈취정책'에 대해 국민적 심판을 받아보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세 분 영입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준비를 위해 새 인물을 속속 영입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배현진 전 아나운서와 관련, "영입 과정에서 참 힘들었다"며 "얼굴만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소신이 뚜렷하고 속이 꽉 찬 커리어우먼이란 인상을 받았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배현진 전 아나운서는 환영식에서 "자유 가치를 바탕으로 MBC가 방송 본연의 모습을 찾아가도록, 공영방송이 진정한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나도록 역할 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송파을 전략공천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며 "제가 방송을 하면서 느꼈던 것들과 이 나라에서 지켜야 할 기본적인 가치들을 바로 세우는 데 헌신하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은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지만, 당에서 어떤 직무를 맡겨주시든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MBC 출입기자가 소속을 밝히고 질문을 하려 하자 홍준표 대표는 "그건 반대니까 됐다"며 자리에서 일어났고, 행사에 참석한 다른 당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를 떴습니다.

그러자 기자들 사이에서 "출입기자 질문을 받아주셔야 한다", "여기 있는 기자들을 무시하는 것인가", "일방적으로 질문을 받나" 등의 항의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배현진 전 아나운서는 지난 정부 시절 파업 중이던 MBC 노조와 갈등을 빚다 최근 퇴사했습니다.

한국당은 경제파탄·안보파탄·언론장악 같은 이슈를 정하고 정권심판론을 부각시킬 '테마공천'을 기획해왔습니다.

배현진 전 아나운서는 서울 송파을 재선거에, 충남 천안 출신인 길환영 전 사장은 충남 천안갑 재선거에 전략 공천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 편집=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