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도 가상통화 교환업체 제재 추진…"행정처분 검토"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03.08 15:14 수정 2018.03.08 15: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도 가상통화 교환업체 제재 추진…"행정처분 검토"
일본 금융당국이 최근 실시한 현장 조사에서 문제점이 확인된 가상통화 교환업체들에 대한 행정처분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금융당국은 조사 결과 고객보호나 자금 세탁 방지 대책이 불충분하다고 보고 등록을 신청 중인 유사 사업자 등 일부 업체에 업무정지명령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또 해킹 사건이 발생했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에는 두 번째 업무개선명령을 내리고 피해자에 대한 보상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코인체크는 지난 1월 580억엔, 5천840억 원가량을 해킹당했고 26만 명의 투자자가 피해를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