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나를 빨리 소환해달라" 안희정 전 지사 돌연 기자회견 취소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3.08 13:51 수정 2018.03.08 14: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행비서와 자신이 만든 연구소의 직원을 성폭행한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오늘(8일) 오후 예정된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습니다.

안 전 지사는 오늘 오후 1시쯤 신형철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을 통해 보낸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기자회견 취소를 알렸습니다. 

취재진 앞에 직접 모습을 드러내지는 않았습니다. 

그는 문자메시지에서 "검찰 출석 전 국민과 충남도민 앞에 머리 숙여 사죄드리려 했다. 모든 분들이 신속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상황에서 이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해 기자회견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은 한시라도 빨리 저를 소환해 달라"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5일 안 전 지사가 자신의 수행비서를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보도되자, 이에 대해 안 전 지사가 직접 나와 사과·해명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냐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습니다. 

안 전 지사는 오늘 오후 3시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성폭행 의혹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어젯밤 언론에서 자신의 추가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부담을 느껴 기자회견을 취소한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